많은 사람이 치킨을 좋아한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매일 치킨만 먹는 것은 상상할 수 없을 것이다. 질릴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영국의 한 20대 여성은 지난 3년간 치킨, 그것도 KFC(켄터키프라이드치킨)만 먹어온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그랬던 그녀가 최근 최면 치료를 받은 뒤 3년 만에 처음으로 과일을 먹을 수 있었다고 영국 일간지 메트로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잉글랜드 포츠머스에 거주하고 있는 조지 스코트니는 젊은 나이에 선택적 식이장애(Selective Eating Disorder·SED)가 발생해 지금까지 남모를 고통 속에 살아왔다. 이 질환을 앓는 사람들은 어떤 음식을 제외하고는 먹지도 못하고 먹더라도 다시 토해내기 때문이다.

또한 이들이 먹을 수 있는 음식은 대개 특정 음식으로 제한돼 있고 심하면 특정 브랜드까지 한정된다.

그녀 역시 어렸을 때부터 치킨과 감자칩만 먹게 됐고 이후에는 특정 브랜드의 것만을 먹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포츠머스 체조학교(Portsmouth School of Gymnastics) 학생으로 영국 체조 대표단에 소속된 조지는 자신의 질환이 훈련에 늦지 않기 위해 식사를 거르기 시작했을 때부터 시작된 것으로 믿고 있다.

이 때문에 그녀는 지난 3년간 KFC에서 산 음식만 먹으며 살았다. 물론 치킨 외에도 감자칩이나 토스트 등 이 브랜드의 기름진 음식만 먹을 수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최근 약 1시간 동안 최면 치료를 받게 됐고 마침내 과일을 포함한 다음 음식 섭취를 시도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치료 전 아침으로 먹던 토스트는 베이컨과 소시지, 버섯, 달걀 등의 아침식사로 바뀌었다.

3년간 점심 메뉴였던 KFC 치킨텐더나 팝콘치킨, 그리고 감자칩은 옥수수와 브로콜리를 곁들인 치킨 파스타로 바꿀 수 있었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매일 체육관에 가서 운동하고 있지만 칼로리가 높은 식사로 인해 체중 관리를 위해 지금까지 저녁을 굶었다는 조지. 이제 여러 가지 다른 음식을 먹을 수 있고 심지어 일요일 저녁에는 구운 고기류도 먹을 수 있게 됐다고 말한다.

조지도 처음에는 최면 치료를 의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SED 치료를 전문으로 하는 심리학자 펠릭스 이코노마키스의 최면 치료를 받은 뒤 자신의 인생이 바뀌었다고 말한다.

그녀는 “내 고집이 너무 세 결코 바꿀 수 없을 것으로 생각해 모두에게 경고했다”면서 “그런데 치료 뒤 내 모든 것이 바뀌었고 심지어 전에는 꿈에서조차 먹지 않았던 음식을 먹을 수 있게 됐고 실제로도 즐길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부터 더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 구걸하러 온 노숙자를 채용한 레스토랑 사장 "밥보다 귀한 선물" file redips 2016.04.05 2612
124 떠나요 둘이서…부족 전통의상 찾아다니며 웨딩촬영중인 부부 file redips 2016.04.05 2474
123 배달 차량에 그린 예술 작품…"먼지로 그렸어요" file redips 2016.04.05 2441
» ‘선택적 식이장애’…그녀는 3년 간 KFC만 먹어야 했다 file redips 2016.04.05 2491
121 인구가 수십명도 채 안되는 '초미니 국가' 10곳 file redips 2016.03.09 2721
120 [기네스북] 세계에서 가장 긴 자전거…길이만 37m에 달해 file redips 2016.03.09 2452
119 "연봉 1억" 뉴욕시 환경미화원.. "쓰레기가 돈이죠" file redips 2016.03.09 2507
118 ‘인형뽑기의 신’ 30대男…3000개 뽑아, 업주들 ‘덜덜’ file redips 2016.03.09 2665
117 "도둑 안 맞는 꿀팁".. '전직 도둑'이 보낸 편지 file redips 2016.02.11 1782
116 시베리아 혹한 서핑 즐기는 사람들…"추위를 초월한 순수한 쾌락" file redips 2016.02.11 1759
115 '운전자 없는 버스' 공공도로 세계 첫 운행 file redips 2016.02.11 1784
114 당신이 진짜 '런닝맨'…고향까지 600km 뛴 中 남성 file redips 2016.02.11 1759
113 목걸이 삼킨 도둑에게 바나나 48개 먹여…印 경찰의 묘책 file redips 2016.01.15 1832
112 얼음 자동차 만든 미 버팔로 강추위 file redips 2016.01.15 1835
111 눈길 미끄러져 내려오며 우아하게 모닝커피…‘노르웨이의 낭만’ file redips 2016.01.15 1841
110 "수배 사진 바꿔줘!" 경찰에 셀카보낸男 '체포'.. 자기 무덤 팠다 file redips 2016.01.15 1827
109 자폐아 격려한 산타…소년에게는 '진짜'였습니다 file redips 2015.12.10 2253
108 우산을 칼로 오해받아…英 지하철 검문 대소동 file redips 2015.12.10 2242
107 일본판 고려장?…아베, 은퇴노인 3500명 이주 추진 file redips 2015.12.10 2258
106 女끼리 건너는데 ♥…'동성애 논란' 신호등 철거 file redips 2015.12.10 20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