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사람이 치킨을 좋아한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매일 치킨만 먹는 것은 상상할 수 없을 것이다. 질릴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영국의 한 20대 여성은 지난 3년간 치킨, 그것도 KFC(켄터키프라이드치킨)만 먹어온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그랬던 그녀가 최근 최면 치료를 받은 뒤 3년 만에 처음으로 과일을 먹을 수 있었다고 영국 일간지 메트로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잉글랜드 포츠머스에 거주하고 있는 조지 스코트니는 젊은 나이에 선택적 식이장애(Selective Eating Disorder·SED)가 발생해 지금까지 남모를 고통 속에 살아왔다. 이 질환을 앓는 사람들은 어떤 음식을 제외하고는 먹지도 못하고 먹더라도 다시 토해내기 때문이다.

또한 이들이 먹을 수 있는 음식은 대개 특정 음식으로 제한돼 있고 심하면 특정 브랜드까지 한정된다.

그녀 역시 어렸을 때부터 치킨과 감자칩만 먹게 됐고 이후에는 특정 브랜드의 것만을 먹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포츠머스 체조학교(Portsmouth School of Gymnastics) 학생으로 영국 체조 대표단에 소속된 조지는 자신의 질환이 훈련에 늦지 않기 위해 식사를 거르기 시작했을 때부터 시작된 것으로 믿고 있다.

이 때문에 그녀는 지난 3년간 KFC에서 산 음식만 먹으며 살았다. 물론 치킨 외에도 감자칩이나 토스트 등 이 브랜드의 기름진 음식만 먹을 수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최근 약 1시간 동안 최면 치료를 받게 됐고 마침내 과일을 포함한 다음 음식 섭취를 시도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치료 전 아침으로 먹던 토스트는 베이컨과 소시지, 버섯, 달걀 등의 아침식사로 바뀌었다.

3년간 점심 메뉴였던 KFC 치킨텐더나 팝콘치킨, 그리고 감자칩은 옥수수와 브로콜리를 곁들인 치킨 파스타로 바꿀 수 있었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매일 체육관에 가서 운동하고 있지만 칼로리가 높은 식사로 인해 체중 관리를 위해 지금까지 저녁을 굶었다는 조지. 이제 여러 가지 다른 음식을 먹을 수 있고 심지어 일요일 저녁에는 구운 고기류도 먹을 수 있게 됐다고 말한다.

조지도 처음에는 최면 치료를 의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SED 치료를 전문으로 하는 심리학자 펠릭스 이코노마키스의 최면 치료를 받은 뒤 자신의 인생이 바뀌었다고 말한다.

그녀는 “내 고집이 너무 세 결코 바꿀 수 없을 것으로 생각해 모두에게 경고했다”면서 “그런데 치료 뒤 내 모든 것이 바뀌었고 심지어 전에는 꿈에서조차 먹지 않았던 음식을 먹을 수 있게 됐고 실제로도 즐길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부터 더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 레이저 쏘고 손가락 욕까지.. 도 넘은 광저우 축구팬 file redips 2013.11.08 513811
124 현대판 ‘노아의 방주’…5만명 거주 ‘거대 배’ 화제 file redips 2013.12.02 470745
123 화가 미켈란젤로의 식성....‘전설적 화가의 식단’ 눈길 file redips 2014.01.08 460094
122 다운증후군 청년의 명문대 합격통지 확인 영상 ‘감동’ file redips 2013.12.23 412606
121 소치 개막식 오륜기 황당 사고 풍자한 티셔츠 판매 ‘눈길’ file redips 2014.02.11 284341
120 “아픈 친구 왕따시키지 마” 삭발한 교사의 감동 스토리 file redips 2014.03.10 233354
119 노숙 생활을 극복한..... “노숙인의 생일상” 화제 file redips 2013.12.23 172175
118 미 3분기 GDP 예상밖 호조, 출구전략 앞당겨질까 redips 2013.11.08 137370
117 ‘살아있는 바비인형’ 21세女 ‘생얼’ 공개 눈길 file redips 2013.12.23 124371
116 인어공주가 현실에 산다면 file redips 2014.02.11 119546
115 38kg에서 회복한...거식증 극복한 18살 여성 file redips 2014.01.08 91302
114 60대처럼 보여.... 절대 노안 소녀 ‘큰 인기’ file redips 2013.12.23 90722
113 英 92살 할아버지, 신분증 없어 술 구입 거부당해 file redips 2013.12.02 82966
112 ‘원판 불변의 아기’ 인기 file redips 2014.02.11 79574
111 ‘혼란에 빠진 캥거루’ 포착 file redips 2014.01.08 78915
110 영하 41도에 끓는 물 뿌리니...'얼음 안개' file redips 2014.01.08 77083
109 디즈니 공주 최연장자는? 21세 엘사 file redips 2014.02.11 73479
108 “스파르타 레고 훈련”.....레고 지옥의 아이들 redips 2014.03.10 72488
107 '너무 뚱뚱해서..' 비행기 탑승 거부 file redips 2013.11.08 71550
106 책 한권이 150억원? '베이 시편집' 소더비서 팔려 file redips 2013.12.02 644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