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원 지하철 안, 옆 사람의 몸에서 나는 냄새가 유난히 역겨울 때가 있다. 그럴 때는 차라리 후각이 둔해졌으면 싶어진다. 

하지만 그렇게 악취를 맡을 수 있다는 것에 오히려 감사할 일이다. 후각이 둔한 사람은 비사회적이며 우울증에 빠지기 쉽다는 연구결과가 있기 때문이다. 

독일 드레스덴 대학교 연구팀은 32명의 성인들에게 후각 장애 여부, 일상생활과 사회적 관계, 좋아하는 음식 등에 대해 묻는 방식으로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 연구팀이 예로 든 레베카 케이글이라는 여성의 말처럼 “다른 사람과 같은 냄새를 공유하지 않고는 남들과 관계를 맺기 힘들다”는 것이다. 

이는 후각이 곧 다른 사람들에 대한 사회적 정보를 주는 것이며 따라서 후각에 문제가 있으면 커뮤니케이션 채널이 닫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는 후각 장애가 있는 사람들은 왜 성관계를 갖는 횟수가 그렇지 않은 이들의 절반밖에 안되는지도 설명해 준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연구팀은 “비슷한 이유에서 자신의 체취에 대해 걱정하는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과 관계 맺는 데 문제가 있으며 딴 사람과 밥을 같이 먹는 것도 꺼린다”고 말했다. 기존 연구 결과에 따르면 5명 중 한명 꼴로 후각에 문제가 있으며 5000명 중 한 명꼴로 후각이 완전히 상실된 채 태어난다. 

연구팀의 일로나 크로이 박사는 “우울증과 후각 장애가 같은 뇌신경망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에 실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2 아벤타도르 file redips 2013.11.08 454803
91 페라리 458 file redips 2013.11.08 90125
90 가야르도 file redips 2013.11.08 82106
89 롤스로이스 고스트 file redips 2013.11.08 79479
88 코끼리 코가 긴 진짜 이유...‘개의 2배 후각’ 수용체 때문 (연구) file redips 2014.08.04 25918
87 “배고픈 상태에서 보다 정확한 결정한다” (네덜란드 연구) file redips 2014.11.07 5189
86 “아침형 인간, 올빼미형 보다 저녁에 거짓말 잘해” file redips 2014.08.04 4975
85 “자녀에 악기 배우게 하면 집중력 ↑ 문제행동 ↓” (美 연구) file redips 2015.01.06 4744
84 “뇌 보면 거짓말쟁이 구분 가능” <연구> file redips 2014.08.11 4522
83 “엄마의 모성(母性) 강할수록 아기 지능↑” <美연구> file redips 2014.08.04 4515
82 “90분간 낮잠, 청소년 기억력 크게 향상” <연구> file redips 2014.08.11 4445
81 "디지털지능지수, 6세 어린이가 45세 성인보다 높아" file redips 2014.08.11 4436
80 붉은 살코기 콩과 함께 먹으면 대장암↓ file redips 2014.08.11 4430
79 "우리가 친구인 이유는"… 소울메이트 유전자 따로 있어! file redips 2014.08.04 4354
78 왜 꾸준히 운동하면 우울증이 사라질까? file redips 2014.10.09 3980
77 “아이에게 머리 좋다 칭찬 마세요” 성공률 뚝↓ file redips 2014.10.09 3949
76 사람 아기는 왜 동물보다 성장속도가 느릴까 file redips 2014.09.11 3947
75 “인생은 70부터…50대보다 더 행복해” <연구> file redips 2014.09.11 3934
74 왜 식물 키우는 회사는 업무성과가 좋을까? file redips 2014.09.11 3928
73 나이 들면 현명하지만 지능은 떨어지는 까닭 file redips 2014.09.11 38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