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원 지하철 안, 옆 사람의 몸에서 나는 냄새가 유난히 역겨울 때가 있다. 그럴 때는 차라리 후각이 둔해졌으면 싶어진다. 

하지만 그렇게 악취를 맡을 수 있다는 것에 오히려 감사할 일이다. 후각이 둔한 사람은 비사회적이며 우울증에 빠지기 쉽다는 연구결과가 있기 때문이다. 

독일 드레스덴 대학교 연구팀은 32명의 성인들에게 후각 장애 여부, 일상생활과 사회적 관계, 좋아하는 음식 등에 대해 묻는 방식으로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 연구팀이 예로 든 레베카 케이글이라는 여성의 말처럼 “다른 사람과 같은 냄새를 공유하지 않고는 남들과 관계를 맺기 힘들다”는 것이다. 

이는 후각이 곧 다른 사람들에 대한 사회적 정보를 주는 것이며 따라서 후각에 문제가 있으면 커뮤니케이션 채널이 닫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는 후각 장애가 있는 사람들은 왜 성관계를 갖는 횟수가 그렇지 않은 이들의 절반밖에 안되는지도 설명해 준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연구팀은 “비슷한 이유에서 자신의 체취에 대해 걱정하는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과 관계 맺는 데 문제가 있으며 딴 사람과 밥을 같이 먹는 것도 꺼린다”고 말했다. 기존 연구 결과에 따르면 5명 중 한명 꼴로 후각에 문제가 있으며 5000명 중 한 명꼴로 후각이 완전히 상실된 채 태어난다. 

연구팀의 일로나 크로이 박사는 “우울증과 후각 장애가 같은 뇌신경망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에 실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2 [연구] "불평등한 사회일수록 최약자를 희생시킨다" file redips 2016.04.05 2458
» 5명 중 1명꼴 후각에 문제... 우울증 위험 file redips 2016.04.05 2351
90 ‘멍 때리기’가 시간낭비?… ‘잉여스러운 휴식’의 5가지 유익함 file redips 2016.04.05 2684
89 체중 감량 하려면 아침밥 꼭 먹어라?“걸러도 체중 불변” file redips 2016.04.05 2447
88 자기 과신 심한 사람이 되레 발전 못하는 이유 file redips 2016.03.09 2520
87 항상 배고픔을 느끼는 당신 "걸어라" file redips 2016.03.09 2364
86 男, 女의 외모보다 ○○을 중시하도록 진화중 (연구) file redips 2016.03.09 2313
85 “살 빼려면 매일 몸무게 재야 한다” (美 연구) file redips 2016.03.09 2246
84 30-40대 운동안하면 치매 위험↑ <美연구> file redips 2016.02.11 1546
83 왜 사람은 누군가를 가르치려고 안달할까? file redips 2016.02.11 1563
82 소파에서 빈둥대는 이유는 유전자 탓 file redips 2016.02.11 1544
81 [알쏭달쏭+] ‘모유수유’ 하면 아이 IQ도 올라갈까? file redips 2016.02.11 1618
80 "개들은 표정과 목소리를 결합해 인간의 감정을 인지" file redips 2016.01.15 1849
79 작은 일에도 ‘버럭’…성격 탓 아닌 뇌 탓(연구) file redips 2016.01.15 1750
78 치매 여부, 소변 냄새로 조기에 알 수 있다 file redips 2016.01.15 1777
77 수건, 안 빨고 4번만 써도 세균 수백만 번식 file redips 2016.01.15 1747
76 애완동물과 ‘한 침대’ 쓰면 숙면에 도움 (美연구) file redips 2015.12.10 1943
75 男이 女보다 ‘길찾기’ 더 잘하는 이유는? file redips 2015.12.10 1969
74 반려동물, 사람 건강에 어떤 영향 미칠까 file redips 2015.12.10 1956
73 [건강을 부탁해] ‘배’ 자주 먹는 사람, 비만위험 낮다 file redips 2015.12.10 19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