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CNN머니뉴스캡처

"당신의 쓰레기.. 저에겐 '돈'입니다" 

'연봉 1억원'을 받는 뉴욕시 환경미화원들의 사연을 25일(현지시간) 미국CNN머니가 집중 보도했다. 

노엘 몰리나(32)와 토니 샌커(48)는 10년간 미국 뉴욕시에서 환경미화원으로 일하고 있다. 두 사람은 사설 쓰레기 수거 업체인 크라운 콘테이너에 소속돼 있는데, 매일 오후 7시부터 새벽 3시까지 근무한다. 비가오나 눈이오나, 푹푹찌는 살인 무더위에도 뉴욕시 골목 곳곳을 누비벼 방대한 쓰레기를 치운다. 

상한 생선이나 죽은 쥐 심지어 쓰레기더미에서 사람의 다리까지 목격했지만 이들은 자신들의 직업을 사랑한다. 힘들게 일하는 만큼 좋은 보수를 받기 때문이다. 

몰리나씨의 지난해 연봉은 11만 2000달러. 우리 돈으로 약 1억 4000여만원에 육박한다. 그는 지난 10년간 쓰레기 트럭 운전사로 일했다. 그와 호흡을 맞추고 있는 조수 샌커씨는 지난해 10만 달러(약 1억 2000만원)를 받았다. 샌커씨는 쓰레기를 수거한다. 

▲사진=CNN머니 뉴스캡처

10년전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일을 시작한 몰리나씨의 초봉은 8만달러(약 9800만원)였지만 연봉은 매년 꾸준히 올랐다. 

미 연방노동부에 따르면, 쓰레기 트럭 운전사의 평균 연봉은 4만 달러(약 4900만원)다. 고등학교 중퇴자의 평균 연봉은 2만4000달러(약 2900만원), 고등학교 졸업자가 3만 달러(약 3700만원)로 이들과 비교해도 훨씬 높은 금액이다. 또 쓰레기 트럭 운전사의 연봉 상승률은 연간 18%에 이른다. 

고용주들은 상업용 운전면허증과 쓰레기 매립지의 기계를 작동할 수 있는 근로자를 찾기 쉽지 않다. 환경 미화원으로 일하기를 꺼리기 때문이다. 

크라운 콘테이너의 사장 데이빗 안토나찌씨는 "쓰레기 트럭 운전사를 구한다는 구직 광고를 내 50여개의 지원서를 받았지만, 상업용 운전면허증을 가진 사람은 4명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들 4명 모두 면허에 문제가 있었고, 결국 아무도 고용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이유들 때문에 다른 산업보다 연봉이 빠르게 오른다고 설명했다. 

물론 업무량은 만만찮다. 밤새 무거운 쓰레기 봉투를 옮기며, 일주일에 55시간에서 60시간 일한다. 하지만 몰리나씨는 "비록 대학 졸업장은 없지만 누구보다 높은 연봉에 만족한다"며 "요즘 같은 불경기에 건강보험까지 지원해주는 직업이 천직"이라고 말했다. 

몰리나씨는 뉴욕 프리포트에 방 4개짜리 집을 샀다. 이제 그는 교외에도 집을 사는 것을 목표로 일하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 구걸하러 온 노숙자를 채용한 레스토랑 사장 "밥보다 귀한 선물" file redips 2016.04.05 3275
124 떠나요 둘이서…부족 전통의상 찾아다니며 웨딩촬영중인 부부 file redips 2016.04.05 3094
123 배달 차량에 그린 예술 작품…"먼지로 그렸어요" file redips 2016.04.05 3080
122 ‘선택적 식이장애’…그녀는 3년 간 KFC만 먹어야 했다 file redips 2016.04.05 3131
121 인구가 수십명도 채 안되는 '초미니 국가' 10곳 file redips 2016.03.09 3394
120 [기네스북] 세계에서 가장 긴 자전거…길이만 37m에 달해 file redips 2016.03.09 2989
» "연봉 1억" 뉴욕시 환경미화원.. "쓰레기가 돈이죠" file redips 2016.03.09 3084
118 ‘인형뽑기의 신’ 30대男…3000개 뽑아, 업주들 ‘덜덜’ file redips 2016.03.09 3254
117 "도둑 안 맞는 꿀팁".. '전직 도둑'이 보낸 편지 file redips 2016.02.11 2280
116 시베리아 혹한 서핑 즐기는 사람들…"추위를 초월한 순수한 쾌락" file redips 2016.02.11 2263
115 '운전자 없는 버스' 공공도로 세계 첫 운행 file redips 2016.02.11 2281
114 당신이 진짜 '런닝맨'…고향까지 600km 뛴 中 남성 file redips 2016.02.11 2229
113 목걸이 삼킨 도둑에게 바나나 48개 먹여…印 경찰의 묘책 file redips 2016.01.15 2342
112 얼음 자동차 만든 미 버팔로 강추위 file redips 2016.01.15 2348
111 눈길 미끄러져 내려오며 우아하게 모닝커피…‘노르웨이의 낭만’ file redips 2016.01.15 2334
110 "수배 사진 바꿔줘!" 경찰에 셀카보낸男 '체포'.. 자기 무덤 팠다 file redips 2016.01.15 2334
109 자폐아 격려한 산타…소년에게는 '진짜'였습니다 file redips 2015.12.10 2751
108 우산을 칼로 오해받아…英 지하철 검문 대소동 file redips 2015.12.10 2781
107 일본판 고려장?…아베, 은퇴노인 3500명 이주 추진 file redips 2015.12.10 2749
106 女끼리 건너는데 ♥…'동성애 논란' 신호등 철거 file redips 2015.12.10 25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