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몸무게를 재야 살 빼는 데 더 도움이 된다는 것을 과학자들이 밝혀냈다.

미국 보스턴칼리지 연구진은 12개월간 참가자 148명을 추적 조사하고 위와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근 미국심장협회(AHA) 회의에서 이 연구결과를 발표한 연구진은 “다이어트(식이요법)와 운동은 체중 감량의 핵심 요소이긴 하지만, 자기 체중을 매일 확인하지 않고서는 자신의 변화된 행동이 몸에 미치는 영향을 이해하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다이어트를 해도 체중이 조금도 변하지 않는다면 체중 확인을 통해 추가적인 변화를 도울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이 연구는 정기적으로 자기 체중을 확인하는 사람은 자신의 다이어트에 자신감을 더 느끼고 과식을 더 방지할 가능성이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 연구에 직접 참여하지 않았지만, 자세히 검토한 미국 컬럼비아대의 행동 영양학자인 희원 리 그레이 박사는 “다이어트와 신체 활동만 하기보다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체중이 어떻게 변하는지 이해할 수 있으면 체중 확인은 사람들이 자신의 행동이 자기 체중에 어떻게 영향을 주는지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체중 확인이 사람들에게 실제로 체중 감량의 필요성을 더 느끼게 만드는 원인이 된다는 것을 발견한 것이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이 체중 확인하는 패턴에 따라 우선 세 그룹으로 분류했다.

첫 번째 그룹은 1주에 최소 6일은 자기 체중을 확인한 사람들로, 이들은 일관성 있게 자기 체중을 확인한 사람들이었다.

두 번째 그룹은 1주에 4, 5일간 체중 확인을 했었지만 추후 1주에 2일로 체중 확인이 줄어든 사람들이며, 마지막 그룹에는 1주에 5, 6일은 체중 확인을 했지만 이후 1주에 단 한 번도 체중 확인을 하지 않은 사람들이 포함됐다.

또한 연구진은 6~12개월간 참가자들이 과제를 마치고 목표에 도달할 수 있는 자신의 능력에 대한 자기 평가인 ‘자기 효능감’(self-efficacy)을 평가하게 했다.

이때 참가자들은 다양한 조건에서 먹는 것을 피하기 위한 자신의 ‘자신감’도 평가해야 했다. 조건으로는 참가자의 감정이 부정적일 때나 음식이 먹을 기회가 생겼을 때, 주의의 압박, 신체적인 불편, 긍정적인 활동 등이 포함됐다.

이렇게 해서 ‘자기 효능감’의 등급과 각 조건에 관한 점수를 합산해 총점을 매겼다.

그 결과, 일관성 있게 자기 체중을 확인한 그룹이 총점뿐만 아니라 다섯 가지 조건 모두에서 현저하게 점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다른 두 그룹은 시간이 흘러도 변화가 나타나지 않았다.

따라서 이 연구는 지속해서 자기 체중을 확인하고 체중 감량을 시도한 사람들은 자신의 상황은 물론 과식을 유발하는 상황에 더 잘 대처하고 있다고 결론 내렸다.

이에 대해 그레이 박사는 “사람들이 정기적으로 체중을 잴 때 자신의 식습관에 대해 더 자신감을 느끼는 경향이 있다”면서 “그런 사람은 자기 행동에서 몇 가지 유형을 수정하면 체중이 바뀔 것을 알기 때문에 자신감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체중 확인을 통한 자기 조절은 자신의 자기 효능감과 자신감을 높이는 원인이 된다.

하지만 그레이 박사는 “자기 체중 확인은 효율적일 수 있지만, 체중을 너무 많이 감량하게 만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체중을 수시로 확인하는 것은 좋지만 당신이 극단적인 칼로리 제한 등의 다이어트를 하게 된다면 장기적으로 건강이 나빠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2 아벤타도르 file redips 2013.11.08 454844
91 페라리 458 file redips 2013.11.08 90138
90 가야르도 file redips 2013.11.08 82117
89 롤스로이스 고스트 file redips 2013.11.08 79484
88 코끼리 코가 긴 진짜 이유...‘개의 2배 후각’ 수용체 때문 (연구) file redips 2014.08.04 25921
87 “배고픈 상태에서 보다 정확한 결정한다” (네덜란드 연구) file redips 2014.11.07 5195
86 “아침형 인간, 올빼미형 보다 저녁에 거짓말 잘해” file redips 2014.08.04 4978
85 “자녀에 악기 배우게 하면 집중력 ↑ 문제행동 ↓” (美 연구) file redips 2015.01.06 4754
84 “뇌 보면 거짓말쟁이 구분 가능” <연구> file redips 2014.08.11 4529
83 “엄마의 모성(母性) 강할수록 아기 지능↑” <美연구> file redips 2014.08.04 4520
82 “90분간 낮잠, 청소년 기억력 크게 향상” <연구> file redips 2014.08.11 4450
81 "디지털지능지수, 6세 어린이가 45세 성인보다 높아" file redips 2014.08.11 4445
80 붉은 살코기 콩과 함께 먹으면 대장암↓ file redips 2014.08.11 4435
79 "우리가 친구인 이유는"… 소울메이트 유전자 따로 있어! file redips 2014.08.04 4358
78 왜 꾸준히 운동하면 우울증이 사라질까? file redips 2014.10.09 3988
77 “아이에게 머리 좋다 칭찬 마세요” 성공률 뚝↓ file redips 2014.10.09 3956
76 사람 아기는 왜 동물보다 성장속도가 느릴까 file redips 2014.09.11 3955
75 “인생은 70부터…50대보다 더 행복해” <연구> file redips 2014.09.11 3941
74 왜 식물 키우는 회사는 업무성과가 좋을까? file redips 2014.09.11 3936
73 나이 들면 현명하지만 지능은 떨어지는 까닭 file redips 2014.09.11 38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