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페이스북

"도둑이 회개했다?" 

'전직 도둑'이 자신이 범죄를 저질렀던 집에 편지를 보내 사과와 함께 '도둑 피하는 법'을 알려줘 화제가 되고 있다. 

호주 로우빌에 있는 한 주택에 지난 주 익명의 편지가 도착했다. 편지를 열어본 집 주인 레이사 제인은 깜짝 놀랐다. 이 집을 털었던 도둑으로부터 온 '사과 편지'였기 때문이다. 

자신을 지난 20년간 마약에 중독됐던 사람이라고 소개한 남성은 수년간 주택과 자동차를 절도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6년간 감옥에서 죗값을 치른 뒤, 자신이 저지른 일을 바로잡기 위해 이같은 편지를 보냈다. 

그는 마약 중독과 범죄에서 벗어나 아빠가 돼 가정을 꾸리고 있다며 밝히며, 생산적인 '사회의 한 구성원'이 되기를 소망했다. 

그러면서 그는 도둑 예방에 의식을 높이기 위해,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도둑의 목표물이 되지 않기 위한 방법들을 적었다. 

그가 나열한 방법들은 꽤 간단했다.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열쇠 사수'. 그는 자동차 안에 잠시라도 스페어키나 집 열쇠를 넣어 놓지 말 것을 주문했다. 열쇠가 보이면, 곧바로 범죄의 타겟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집에는 보안 장치를 설치해놔야 한다. 만약 도둑이 침입에 성공해도, 경보 시스템을 확인하게 될 경우 오래 머물지 못한다는 설명. 그는 보안 장치가 도둑들을 저지하는 가장 큰 요인이라며, 최근 가격이 많이 싸졌으며 구비해 놓으라고 조언했다. 현금이나 귀중품을 잘 보이는 곳에 두면 안된다고 전하기도 했다. 

또 만약 도둑을 맞았을 경우, 지역 전당포를 찾아가봐야 한다. 도둑들이 종종 훔친 물건을 바로바로 팔아치우기 때문이다. 

편지는 레이사 씨가 페이스북 레이빌 지역 커뮤니티 페이지에 올리면서 공개됐다. 그녀는 '내 얼굴에 미소가 번졌다. 나는 그에게 행운을 빈다'고 전했다. 로우빌에 사는 또 다른 사람도 이 편지를 받았다. 

사진을 본 이들은 자신의 행동을 바로잡으려는 '전직 도둑'을 칭찬하며, 그가 건실한 사회인이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 구걸하러 온 노숙자를 채용한 레스토랑 사장 "밥보다 귀한 선물" file redips 2016.04.05 2920
124 떠나요 둘이서…부족 전통의상 찾아다니며 웨딩촬영중인 부부 file redips 2016.04.05 2798
123 배달 차량에 그린 예술 작품…"먼지로 그렸어요" file redips 2016.04.05 2766
122 ‘선택적 식이장애’…그녀는 3년 간 KFC만 먹어야 했다 file redips 2016.04.05 2804
121 인구가 수십명도 채 안되는 '초미니 국가' 10곳 file redips 2016.03.09 3057
120 [기네스북] 세계에서 가장 긴 자전거…길이만 37m에 달해 file redips 2016.03.09 2719
119 "연봉 1억" 뉴욕시 환경미화원.. "쓰레기가 돈이죠" file redips 2016.03.09 2803
118 ‘인형뽑기의 신’ 30대男…3000개 뽑아, 업주들 ‘덜덜’ file redips 2016.03.09 2954
» "도둑 안 맞는 꿀팁".. '전직 도둑'이 보낸 편지 file redips 2016.02.11 2038
116 시베리아 혹한 서핑 즐기는 사람들…"추위를 초월한 순수한 쾌락" file redips 2016.02.11 2022
115 '운전자 없는 버스' 공공도로 세계 첫 운행 file redips 2016.02.11 2043
114 당신이 진짜 '런닝맨'…고향까지 600km 뛴 中 남성 file redips 2016.02.11 2001
113 목걸이 삼킨 도둑에게 바나나 48개 먹여…印 경찰의 묘책 file redips 2016.01.15 2093
112 얼음 자동차 만든 미 버팔로 강추위 file redips 2016.01.15 2103
111 눈길 미끄러져 내려오며 우아하게 모닝커피…‘노르웨이의 낭만’ file redips 2016.01.15 2092
110 "수배 사진 바꿔줘!" 경찰에 셀카보낸男 '체포'.. 자기 무덤 팠다 file redips 2016.01.15 2096
109 자폐아 격려한 산타…소년에게는 '진짜'였습니다 file redips 2015.12.10 2509
108 우산을 칼로 오해받아…英 지하철 검문 대소동 file redips 2015.12.10 2531
107 일본판 고려장?…아베, 은퇴노인 3500명 이주 추진 file redips 2015.12.10 2514
106 女끼리 건너는데 ♥…'동성애 논란' 신호등 철거 file redips 2015.12.10 23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