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과적 검사 필요 없어 

소변에서 나는 독특한 냄새로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인 알츠하이머병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농무부 산하 국립야생연구센터 연구팀은 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이 같은 알츠하이머병의 조기 진단법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알츠하이머병 환자를 모방한 뇌 질환을 가진 실험쥐를 만들어 연구한 결과, 외과적인 검사가 필요 없는 진단법을 알아냈다”고 설명했다. 

알츠하이머병은 진단이 어려운 질환으로 그동안 완벽하다고 할 수 있는 진단법이 없어 인지 검사를 통해 추정해 왔다. 냄새 검사를 통해 알츠하이머병을 진단하는 것은 완전히 새로운 개념이 아니다. 

이전의 연구에서는 땅콩버터를 이용해 환자의 후각을 검사하는 진단법이 나오기도 했다. 

연구팀의 브루스 킴볼 박사는 “알츠하이머병 환자 뇌에서의 변화에 의해 달라진 특징적인 소변 냄새를 알아냈다”며 “이번 발견은 다른 신경질환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소변에서의 변화가 실험쥐의 뇌에 플라크가 쌓이기 전에 앞서서 일어났다”며 “뇌에 플라크가 쌓이는 것은 알츠하이머병 환자에게서도 발견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연구팀은 소변의 '독특한 냄새'가 구체적으로 어떤 냄새인지는 정확히 언급하지 않아 미진함을 드러냈다. 이번 연구결과는 온라인 과학 전문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실렸으며 UPI통신이 보도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2 [연구] "불평등한 사회일수록 최약자를 희생시킨다" file redips 2016.04.05 3002
91 5명 중 1명꼴 후각에 문제... 우울증 위험 file redips 2016.04.05 2893
90 ‘멍 때리기’가 시간낭비?… ‘잉여스러운 휴식’의 5가지 유익함 file redips 2016.04.05 3343
89 체중 감량 하려면 아침밥 꼭 먹어라?“걸러도 체중 불변” file redips 2016.04.05 2956
88 자기 과신 심한 사람이 되레 발전 못하는 이유 file redips 2016.03.09 3044
87 항상 배고픔을 느끼는 당신 "걸어라" file redips 2016.03.09 2949
86 男, 女의 외모보다 ○○을 중시하도록 진화중 (연구) file redips 2016.03.09 2841
85 “살 빼려면 매일 몸무게 재야 한다” (美 연구) file redips 2016.03.09 2760
84 30-40대 운동안하면 치매 위험↑ <美연구> file redips 2016.02.11 1931
83 왜 사람은 누군가를 가르치려고 안달할까? file redips 2016.02.11 1957
82 소파에서 빈둥대는 이유는 유전자 탓 file redips 2016.02.11 1925
81 [알쏭달쏭+] ‘모유수유’ 하면 아이 IQ도 올라갈까? file redips 2016.02.11 2009
80 "개들은 표정과 목소리를 결합해 인간의 감정을 인지" file redips 2016.01.15 2298
79 작은 일에도 ‘버럭’…성격 탓 아닌 뇌 탓(연구) file redips 2016.01.15 2196
» 치매 여부, 소변 냄새로 조기에 알 수 있다 file redips 2016.01.15 2236
77 수건, 안 빨고 4번만 써도 세균 수백만 번식 file redips 2016.01.15 2201
76 애완동물과 ‘한 침대’ 쓰면 숙면에 도움 (美연구) file redips 2015.12.10 2426
75 男이 女보다 ‘길찾기’ 더 잘하는 이유는? file redips 2015.12.10 2444
74 반려동물, 사람 건강에 어떤 영향 미칠까 file redips 2015.12.10 2430
73 [건강을 부탁해] ‘배’ 자주 먹는 사람, 비만위험 낮다 file redips 2015.12.10 24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