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오스트리아 빈에 처음 등장해 잘츠부르크와 린츠 등으로 확대 설치한 신호등이 동성애 논란에 휩싸여 결국 철거됐다.

지난 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자유당의 마르쿠스 헤인 의원이 “동성애 논란을 일으킨 신호등이 린츠에서 모두 철거됐다”고 이날 밝혔다. 자유당은 오스트리아뿐만 아니라 유럽에서 대표적인 극우 정당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신호등은 빨간불과 파란불에 각각 두 사람이 등장한다. 모두 여자거나 남자다. 손을 잡았거나, 어깨동무까지 했다. 심지어 여자끼리 건너는데도 가운데 하트심볼까지 있다.

신호등은 지난 5월, 유럽 최대 가요제전으로 알려진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가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렸을 때 설치됐다. 일반 신호등과 달라 금세 대중의 눈에 띄었고, 잘츠부르크와 린츠 등으로 설치 범위가 넓어졌다.

헤인 의원은 “신호등은 사람이 건널목을 건너야 하는지 말아야 하는지를 알려주는 기본에만 충실해야 한다”며 “인생까지 간섭할 필요는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이좋게 손잡고 건너는 형상과 하트심볼 등은 신호등에 불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네티즌 반응은 엇갈렸다.

헤인 의원 측에 선 이들은 “신호등이 언제부터 사회생활 개념을 형성하는 역할을 했느냐”며 “기본에 충실하면 되는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반면 “헤인 의원이 너무 나서는 것 아니냐”며 “정치적 요소를 반영한 의견”이라고 주장한 사람들도 있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 구걸하러 온 노숙자를 채용한 레스토랑 사장 "밥보다 귀한 선물" file redips 2016.04.05 3275
124 떠나요 둘이서…부족 전통의상 찾아다니며 웨딩촬영중인 부부 file redips 2016.04.05 3092
123 배달 차량에 그린 예술 작품…"먼지로 그렸어요" file redips 2016.04.05 3079
122 ‘선택적 식이장애’…그녀는 3년 간 KFC만 먹어야 했다 file redips 2016.04.05 3128
121 인구가 수십명도 채 안되는 '초미니 국가' 10곳 file redips 2016.03.09 3394
120 [기네스북] 세계에서 가장 긴 자전거…길이만 37m에 달해 file redips 2016.03.09 2987
119 "연봉 1억" 뉴욕시 환경미화원.. "쓰레기가 돈이죠" file redips 2016.03.09 3082
118 ‘인형뽑기의 신’ 30대男…3000개 뽑아, 업주들 ‘덜덜’ file redips 2016.03.09 3252
117 "도둑 안 맞는 꿀팁".. '전직 도둑'이 보낸 편지 file redips 2016.02.11 2279
116 시베리아 혹한 서핑 즐기는 사람들…"추위를 초월한 순수한 쾌락" file redips 2016.02.11 2263
115 '운전자 없는 버스' 공공도로 세계 첫 운행 file redips 2016.02.11 2281
114 당신이 진짜 '런닝맨'…고향까지 600km 뛴 中 남성 file redips 2016.02.11 2228
113 목걸이 삼킨 도둑에게 바나나 48개 먹여…印 경찰의 묘책 file redips 2016.01.15 2341
112 얼음 자동차 만든 미 버팔로 강추위 file redips 2016.01.15 2347
111 눈길 미끄러져 내려오며 우아하게 모닝커피…‘노르웨이의 낭만’ file redips 2016.01.15 2334
110 "수배 사진 바꿔줘!" 경찰에 셀카보낸男 '체포'.. 자기 무덤 팠다 file redips 2016.01.15 2334
109 자폐아 격려한 산타…소년에게는 '진짜'였습니다 file redips 2015.12.10 2750
108 우산을 칼로 오해받아…英 지하철 검문 대소동 file redips 2015.12.10 2781
107 일본판 고려장?…아베, 은퇴노인 3500명 이주 추진 file redips 2015.12.10 2748
» 女끼리 건너는데 ♥…'동성애 논란' 신호등 철거 file redips 2015.12.10 2581